Uncategorized

베팅 에이전트 무엇이며 비용은 얼마나드나?

스포츠토토

“베팅 에이전트란 ?” 간단히 말해서 베팅을 쉽게 해주는 사람(또는 회사)입니다. 모든 북메이커에 계정을 가지고 직접 베팅하는 대신 여러 북메이커의 계정을 보유한 베팅 에이전트를 통해 베팅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수십 또는 수백 개의 다른 계정을 만드는 대신 베팅 에이전트와 함께 하나의 단일 계정만 있으면 됩니다. 일부 베팅 에이전트는 베팅을 플레이어에게 맡기고 다른 에이전트는 클라이언트를 위해 모든 것을 핸들링하기도 합니다 .

계속 읽기 >>>

온라인 카지노 검증사이트

korea-101.com

KOREA-101.com은 자체 검증팀을 통하여 24시간 모니터링과 제보받은 것을 토대로 온라인 카지노 먹튀 사이트 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하여 먹튀 사이트들 정보를 등록하고 회원님들에게 이메일로 그 정보를 제공하고있습니다. 온라인 카지노상에서는 매일 평균 수건의 먹튀 제보가 들어오고 있으며 제보받은 피해액만 일 평균 최소 천만 원에서 억 단위까지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계속 읽기 >>>

n번방

 

================================================

이건 아니지안냐 … n번방 놈들이야 처벌받아 마땅하지만

“텔레그램을 털 수는 없을 거고…. 암호화폐로 보냈으니까 익명성, 보장되는 거겠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 촬영물을 불법으로 제작·유포한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의 유료회원들이 올린 글 중 하나다.   

수사기관이 주범 조주빈(25)을 포함한 운영자뿐만 아니라 돈을 내고 n번방에 들어가 불법 촬영물을 본 회원들도 처벌하겠다는 의지를 밝히자 익명성과 강한 정보보호로 알려진 암호화폐의 기능에 숨을 생각부터 하는 것이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암호화폐의 주요한 기능 중 하나가 강한 정보보호인 것은 맞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현재 수사기관은 마치 금융당국의 협조를 받아 불법 거래 내역을 살펴보는 수준으로 n번방의 대다수 유료회원의 암호화폐 거래 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


 

거래소 통한 거래내역 100% 확인 가능

이는 대다수의 유료회원들이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입금을 했기 때문이다.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한 곳의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검·경과 거래 내역 개인정보 제공에 대한 공론화 작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었다”며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지만, 이번 사태는 개인정보를 주지 않는 텔레그램을 통해 수사하기가 불가능한 만큼 거래소가 파악하고 있는 개인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내거래소를 통해 암호화폐를 사고파는 것은 주식과 같은 것이라고 업계 전문가들은 밝혔다. 암호화폐 거래도 누가 주고받았는지 거래소에서는 파악이 가능한 것이다. 물론 한 거래소에서 주고받은 게 아니라 복수의 거래소가 끼면 거래내역 파악이 조금 까다로워지지만, 현재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모두 수사기관의 정보 제공에 협조하기로 한 상태라 찾아내기는 시간문제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경찰, 암호화폐 구매대행 명단 확보

또 경찰은 암호화폐 구매대행 업체 A사를 통해 암호화폐를 사들여 입장권을 산 유료회원들의 명단을 확보해 수사 중이다.


이 중에는 송금액과 송금 주소를 알 수 없는 ‘모네로’라는 암호화폐를 통해 거래한 사람들도 있는데, 모네로 자체는 익명성이 높은 암호화폐지만 아이러니하게도 A사에 “70만원어치(유료회원 가입비) 모네로를 구매해 달라”고 신청한 내역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 한 암호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심지어 A사에서 암호화폐를 구매대행할 때 본인확인까지 거쳐야 하는 것으로 돼 있었다”며 “이 때문에 전문가들 사이에선 ‘익명성 때문에 암호화폐를 썼다는데 완전 바보들 아닌가’라는 이야기까지 나왔다”고 말했다.

물론 해외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송금했거나 개인 암호화폐 지갑을 통해 거래했다면 찾기가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은 나온다. 해외 암호화폐 거래소는 국내 수사기관의 요청에 불응할 수 있고, 개인 암호화폐 지갑을 통해 직거래한 내역은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거래소 측 “수사 협조 공감돼 형성”
하지만 대다수의 유료회원은 단순히 n번방에 가입하기 위해 거래소를 통해 암호화폐를 송금한 만큼, 수사기관에서 빠르게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미 경찰은 23일 주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에 공문을 보내 유료회원 거래 내역에 대한 정보 요청에 나선 상태다. 한 암호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다른 일도 아니고 이런 일에는 다른 거래소도 마찬가지로 빠르게 수사기관에 협조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며 “수만명이라는 유료회원들의 정체도 곧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Scroll to top